CONTENTS

CONTENTS

생생한 정보를 통해 고객과 소통합니다

[리뷰]상급기를 위협하는 동 가격대의 절대강자

작성일 2020-02-04 10:48

본문

 

 

 


 

 

현재 미국을 대표하는 하이엔드 스피커 제조사의 TOP 3를 꼽으라 한다면, Wilson Audio와 Magico, 그리고 YG Acoustics를 꼽을 수 있을 것이다. 사실 미국을 대표하는 제조사라고 했지만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해도 이들 3인방의 인기와 존재감은 대단하다. 이들의 인기의 비결은 유려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현대 하이엔드 스피커가 추구해야 할 덕목들을 앞서 실천하고 있고, 끊임없는 기술 개발을 통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서 꾸준히 노력하기 때문일 것이다. 따라서 이들 3인방이 최신 하이엔드의 기류를 대표한다고 보아도 무리가 없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 그 정도로 오디오 업계에서의 이들 3인방의 존재감은 대단하여, 이들 제품의 실력에 대해서는 누구도 의문을 품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오늘 리뷰의 주인공은 이들 3인방 중에서 슬림하고 유려한 디자인을 자랑하면서도 금속 밀폐형 인클로저를 고집하고 있는, YG Acoustics의 신형 모델인 Vantage라는 모델을 소개해 보고자 한다.

 

먼저 Vantage(이하 밴티지로 표기)를 소개하려면 YG Acoustics의 스피커 라인업을 먼저 살펴볼 필요가 있어서, 잠시 YG Acoustics의 스피커 라인업을 언급해보고 밴티지 스피커의 리뷰를 이어가 보도록 하겠다. YG Acoustics의 스피커는 하급기 순서로 나열해 보자면, 제일 먼저 카멜 2를 시작으로 오늘의 주인공인 밴티지가 위치하고 그 윗모델로 헤일리 2와 소냐 2 시리즈가 있다. 소냐 시리즈부터는 베이스 모듈을 추가하여 상위 모델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한데, 최상위에 위치하는 소냐 XV 모델도 그 기반은 소냐 시리즈에 두고 있다.

 

 

 

 

여기에서 카멜 2-밴티지-헤일리 2로 이어지는 라인업에 주목하여 본 제품의 위치에 대해 설명해 본다. 카멜 2 스피커는 YG Acoustics의 최하급기이지만 만만히 볼 제품은 전혀 아니다. 실제 음을 들어보면 이미징 특성이 매우 뛰어나고 정교한 묘사력과 빠른 스피드가 강점으로 YG Acoustics의 사운드 아이덴티티가 고스란히 녹아있는 제품이다. 작년 3월에 치러졌던 서울 오디오쇼(SIAS 2019)에서도 카멜 2 스피커는 오디오파일의 호평을 받은 이력이 있으며, 수차례에 걸친 시청을 통해 2-Way 구조 스피커의 최상단에 위치하는 스피커라는 결론에 도달하였다. 카멜 2는 YG Acoustics 최하급기에 위치하지만 성능만큼은 타협하지 않은 만만치 않은 실력을 가졌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뛰어난 특성에도 불구하고 물리적인 사이즈와 유닛 구경의 제약으로 인해, 상급기 대비 축소된 규모의 재생음으로, 풀 대역의 저역 재생능력을 가지지 못했던 것이 유일한 한계점이었다. 카멜 2가 북쉘프를 쓰는 공간에서는 최상급의 소리를 들려줄 것이라는 것에 대해서는 전혀 이견이 없다. 하지만, 운용 공간이 넓어지고 온전한 규모의 깊은 저역 표현능력이 요구되는 상황에서의 물리적인 한계점은 비교적 명확했기 때문에, 이런 경우에는 상급기로 눈길이 갈 수밖에 없겠다.

 

그렇지만, 본 기의 출현 이전 상황에서, 카멜 2에서 헤일리 2.2로 눈을 돌리기에는 그 간극이 매우 크게 느껴진다. 가격적으로도 격차가 크고 성능적으로도 대단히 커서, 그 중간 모델에 대한 시장의 요구는 YG Acoustics에게는 필연적이었는지도 모르겠다. 따라서 오늘의 주인공인 밴티지는 이런 시장의 요구에 따라 자연스럽게, 카멜 2와 헤일리의 사이를 메우는 역할로 등장하게 되었다.

 

YG Acoustics의 스피커 이름은 요하브 게바의 가족 이름(카멜은 아들, 헤일리는 딸, 소냐는 와이프의 이름을 따 왔다.)을 따서 지은 것이 기본적인 네이밍 룰로써, 밴티지의 모델명은 이런 룰을 기반으로 초기에 헤일리 주니어 정도로 고려되었던 적도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최종 회의 끝에 가족 이름을 딴 것이 아닌, 전혀 새로운 이름을 채택하기로 의견을 모았고 최종적으로 ‘Vantage’라는 이름으로 정해졌다.


 


 

 

외관 살펴보기

 

 

 

 

밴티지 스피커는 일반적인 가정에서 메인 스피커로 사용하기에 적당한 크기로 여겨진다. 크기는 112x32x54cm(WxHxD)로써, 앞뒤 길이가 깊은 편이고 좌우 폭은 슬림한 날씬한 인상의 일반적인 톨보이 사이즈 스피커에 해당한다. 밴티지는 카멜 2의 상급기이지만 카멜 2보다는 헤일리 2.2에 훨씬 가까운 외관을 하고 있다. 사실 헤일리 2.2와 가깝다는 표현이 적절하지 않을 정도로, 구별하기 힘든 수준의 동일한 모양을 하고 있다는 것이 솔직한 표현일 것이다. 다만 옆에서 세워두고 1:1 비교를 하거나 눈썰미 좋으신 분들께서 자세히 관찰해 보신다면, 우퍼 인클로저 하단의 사다리꼴 형상의 YG 로고 부분의 크기가 헤일리 2.2 대비 밴티지가 상당 부분 크고 우퍼의 위치가 조금 높은 것을 눈치챌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외관상의 아주 미미한 차이로 제품을 구별해야 하는 정도이기 때문에 설명드리기가 난해한 느낌이 들 정도이다. 헤일리 2.2와 본기와의 우퍼 인클로저 체적의 차이는 거의 없어서 키 차이가 없는 편이기 때문에 구별이 더욱 어려우며, 외관상으로는 다른 그림 찾기 하는 심정으로 차이점을 설명해야만 한다.

 

무게적인 측면에서도 본 기는 72Kg으로 76Kg이 나가는 헤일리 2.2 대비 4Kg밖에 차이 나지 않는 무게이다. 따라서 향후 다루어질 유닛 구성에 대한 약간의 차이점을 제외하고는 헤일리 2.2와 물량 투입은 거의 동일하게 이루어졌다는 것으로 결론 내릴 수 있겠다. 이렇게 본 기는 헤일리 2.2에 근접한 모델이지만 가격 책정은 상당히 공격적으로 책정되어 헤일리 2.2 보다는 상대적으로 카멜 2에 가까운 가격이라 할 수 있는 상황이다. YG Acoustics에게는 미안하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는 상당히 반가운 소식으로 본 기는 가격대 성능비를 논해도 무리가 없을 만큼 상당한 물량 투입과 상급기의 기술이 고스란히 적용되어 있는 제품이라는 인상이 든다.

 

계속해서 본 기의 유닛 구성을 살펴본다. 먼저 우퍼의 구경이 10.25인치 구경을 탑재한 헤일리 2.2 대비 조금 작은 8.75인치 우퍼로 구성되어 있다. 우퍼 유닛 주변의 엣지부 고무의 두께도 외관상으로 차이점이 있는 부분으로, 본기의 우퍼 엣지 부분은 헤일리 2.2 대비 두껍고 앞뒤 왕복거리가 길게 움직이도록 설계되어 있어서 헤일리 2.2 대비 구동이 상대적으로 쉬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서 중/고역 유닛을 살펴본다. 본기의 중역 유닛은 헤일리 2.2와 동일한 구경의 중역 유닛을 탑재하고 있으며, 트위터에서 차이를 보인다. 헤일리 2.2는 BilletDome 트위터를 탑재하였지만 밴티지는 카멜 2와 동일한 ForgeCore 소프트돔 트위터를 탑재하였다. ForgeCore 소프트돔 트위터는 BilletDome 트위터 출시 전까지 YG Acoustics의 하급기부터 플래그십 전 모델에 적용되었던 우수한 특성의 트위터로, 후에 설명드릴 듀얼 코히어런트 크로스오버와 최적화된 웨이브가드 설계로 음의 확산능력이 좋고 정교한 이미징 특성을 보인다.

 

 

 

 

구형 제품인 헤일리 1.2를 잠깐 언급하여 비교해 보면, 사실 밴티지의 중/고역 헤드 부분은 구형 모델인 헤일리 1.2와 완전히 동일한 구성을 하고 있다. 따라서 본 기는 헤일리 1.2와는 상당히 유사한 모델이라고 할 수 있겠다. 다만, 본 기는 최신형 모델이기 때문에 헤일리 1.2에는 적용되지 않은 ViseCoil 기술이 우퍼부에 적용되어 있다. 따라서 구형 제품인 헤일리 1.2와는 저역 우퍼 인치수에서는 차이가 나기 때문에 최저 주파수 표현 능력에서 약간의 차이를 보일 수 있겠지만, 본 기가 구동은 훨씬 쉽고 효율적이면서 깨끗한 응답을 보일 것이라는 예상을 할 수 있겠다.

 

 

 

 

이어서 후면을 살펴보면 바이 와이어링을 지원하는 바인딩 포스트가 보이며, 이 바인딩 포스트도 상급기들과 동일한 것을 가져다 썼다. 견고한 금속 마감 캐비닛은 신뢰감이 들며 빗살 처리로 마감된 문양은 정교하게 가공된 캐비닛 품질에 또 한 번 감탄하게 된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슈즈의 높이는 본기의 우퍼부가 상급 모델들 대비 높기 때문에 낮은 편이며, 상급 모델들이 슈즈를 통해 설치되면 본 기와 유사한 높이로 우퍼부의 위치가 통일되게 된다.

 

 

 

 

YG Acoustics의 스피커들은 빼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우수한 제품을 만들고 있으며, 천재 엔지니어인 요하브 게바의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승부를 걸고 있는 회사이기 때문에 본 기 내부에 적용된 기술을 간단히 점검해보도록 하겠다. 홈페이지에 소개된 본기 내부에 적용된 기술을 살펴보면, 다음의 7가지의 기술로 요약될 수 있겠다. 각각을 간단히 요약해 보자면,

 

DualCoherent : 플랫한 주파수 응답 특성과 드라이버들 간의 상대적인 위상 일치 특성. 양립하기 어려운 이 둘의 특성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YG Acoustics의 핵심 기술

Cabinet Technology : 항공산업 등급의 알루미늄을 이용한 CNC 머신 가공된 캐비닛. 강성과 가공성을 둘 다 만족시키는 최적의 캐비닛 소재와 내부 격벽 구조

FocusedElimination : 손실 없이 캐비닛 내부의 정재파를 정확하게 제거하여 정상급의 조용한 인클로저 성능을 달성

ForgeCore : CNC 머신으로 정교하게 가공된 모터 시스템으로 이루어진 초저왜곡의 소프트 돔 트위터

ToroAir : 도넛 모양을 연상시키는 지오메트리 구조로 설계된, 중고역 유닛을 위한 뛰어난 크로스톡 특성의 인덕터

ViseCoil : 베이스 유닛만을 위한 인덕터로써 바이스형 구조물에 튼튼하게 감싸여 변형되지 않고 적은 노이즈 특성을 달성함. 구형 우퍼코일 대비 우퍼 통제가 쉬워지고 선형성이 증가하며, 베이스 응담이 향상됨

 

위와 같은 첨단 기술로 무장된 본 기의 기술적 특징은 얼마 전에 수입원에서 이루어진 론칭쇼에서도 일부 다루어졌다. 론칭쇼를 위해 내한했던 YG Acoustics의 마케팅 이사 딕 다이아몬드 씨의 설명에 의하면, 본 기의 크로스오버 설계의 우수성에 대해 상당히 자세한 설명을 피력했으며, 본 기의 크로스오버 설계는 3차 필터와 4차 필터의 중간 형태의 특성을 가지는 필터로 설계되어 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첫 번째로 소개한 듀얼 코히어런트 기술을 상당히 강조했는데, 위상 특성과 주파수 응답 특성이 뛰어난 경우, 재생음이 매우 실제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예를 들어 악기의 실체감이라든지 무대를 꾸미는 능력이나 3d 이미징이 뛰어나고 스윗스팟에서뿐만 아니라 스윗스팟을 벗어나는 경우에서도 상당히 우수하고 뛰어난 이미징 특성을 느낄 수 있다고 전했다.

 

본 기의 크로스오버 주파수는 65Hz와 1.75kHz에서 듀얼코히러언트 기술을 이용하여 설계되었으며, 주파수 응답 특성은 26Hz에서 40kHz에 달할 정도로 광대역 특성을 보인다. 공칭 임피던스는 4옴이며 최저 임피던스는 3옴까지 떨어지므로 시스템을 구성할 때 어느 정도 앰프 쪽에 공을 들일 필요가 있어 보인다.


 


 

 

들어보기

 

 

 

 

리뷰를 위한 시청은 약 3 달 여간에 걸쳐서 수입원인 GLV 빌딩에서 이루어졌다. 사실 리뷰 의뢰를 받기 이전부터, 필자는 수입원과 총판에 종종 방문하여 본 제품이 국내에 들어와서 언박싱하는 과정부터 중간 길들이기 과정과 다양한 매칭으로 본 기의 사운드 특성과 성능을 점검하는 시간을 함께 보낸 이력이 있다. 그리고 필자는 총판인 예나 오디오(수입원인 GLV 빌딩의 2충에 위치해 있다)에서 지난 12월에 론칭쇼를 직접 진행했었고, 이달 초에 YG Acoustics의 마케팅 이사인 딕 다이아몬드 씨의 내한과 함께 진행된 수입원의 론칭쇼에도 직접 참여하여 사운드 세팅에도 시간을 함께 보내고, 행사 당일에도 간단한 통역과 함께 진행을 도와드린 이력이 있기 때문에 롱텀 시청기에 가까운 성격으로 리뷰 원고가 작성되었음을 밝혀둔다.

 

시청 환경은 여러 조합이 있었지만 대표적으로 아래 2가지 시스템 환경으로 요약될 수 있겠다.

 

제1시스템으로는 오렌더 W20se와 이데온 Absolute DAC을 소스기기로 하여 Absolare 프리앰프와 Absolare Hybrid 파워를 동원하여 Vantage 스피커를 구동하였고, 제2시스템으로는 오렌더 W20se와 MSB Reference DAC을 소스기기로 구성하고, AudioResearch Ref 10 프리앰프와 Dan D'Agostino M400 모멘텀 파워를 동원하여 Vantage 스피커를 구동하였다.

 

본 기의 사운드 특성을 요약해 보자면, 여느 YG Acoustics 스피커가 그랬듯이 매우 투명하고 빠른 스피드의 재생음 면모를 보인다. 시스템을 구성하는 기기의 특성을 고스란히 투영해주는 능력도 본 기에도 여전히 동일했으며, 소리를 세팅하는 과정에서 시스템을 구성하는 컴포넌트 변화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을 또 한 번 절실히 느낄 수 있었다. 카멜 2의 조금은 아쉬웠던 저역 반응은 본 기에서 완전히 해소되었고 1:1 비교를 해 보지 않는 이상 헤일리 1.2와의 차이점이 무엇일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구형 상급기의 재생음에 근접한 느낌이 든다.

 

저역 특성은 YG 치고는 양감이 풍성한 편이고 상대적으로 다른 YG Acoustics 스피커 대비 너그럽다는 표현을 조금 써도 될 듯싶다. 아무래도 저역 유닛의 엣지 구조가 상급기와는 다르게 설계된 영향을 받은 것 같고, 저역 유닛에 적용된 ViseCoil 인덕터의 영향으로 구동이 타 모델들 대비 상대적으로 쉬운 편이기 때문에 재생음에 이런 특성이 조금 묻어 나오지 않았나 싶다.

 

제1시스템 환경에서는 이데온의 Absolute DAC의 빼어난 해상력과 음악성이 앱솔라레 분리형 시스템의 유연한 표현력과 어우러져 정확한 사운드로 여러 장르의 음악에서도 별다른 결점 없이 두루두루 뛰어난 음을 들려주었고, 제2시스템 환경에서는 오디오리서치 레퍼런스 10 프리앰프의 포용적인 면모와 음악적인 뉘앙스가 댄 다고스티노 모멘텀 M400 파워앰프의 청아하면서도 투명하고 빼어난 해상력을 표현하는 능력과 절묘하게 매칭되어, 아주 달콤하면서도 여운이 남는 매력적인 음을 들려주었다.

 

본 기를 통해 들었던 곡들 중 몇 가지를 소개하면서 시청 당시의 음을 설명드리면 다음과 같다.

 

 

Henry Mancini - The Pink Panther Theme

Ultimate Mancini

 

제일 먼저 Henry Mancini의 Ultimate Mancini 앨범에서 Pink Panther 테마를 들어본다.

YG Acoustics 스피커의 장기는 금관악기의 표현에서 대단히 강점이 있어 왔는데, 본 기에서도 그런 특성은 여지없이 감지되었다. 곡 초반부터 분위기를 리드하는 마림바 연주를 배경으로 번쩍이는 금관악기의 묘사력이 아주 대단하게 표현된다. 빅 밴드의 연주도 온전한 규모로 잘 표현되고 양감도 적절하면서도 빠른 응답의 베이스 특성은 하급기의 아쉬움을 완전히 잊게 만들었다. 상급기와의 차이가 거의 느껴지지 않을 정도의 빈틈없는 재생음은, 하극상으로 인한 팀킬이 걱정될 느낌이 들 정도로 완성도가 대단했고 본 모델이 주는 가성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했다.

 

 

Espen Lind - Hallelujah, With or Without You

Hallelujah Live

 

Espen Lind의 Hallelujah Live 앨범에서 Hallelujah와 With or Without You를 들어보면 여기저기에서 멀리 조그맣게 들려오는 관객들의 함성으로 인한 현장감이 고스란히 시청 위치로 재현되어 몰입감이 대단하다. 콘서트 홀 톤의 잔향음이 더해진 보컬의 표현과 조그맣게 반짝이는 어쿠스틱 기타음은 매우 사실적으로 표현되고 있으며, 본 기의 우수한 주파수/위상 특성은 상쾌하고 쭉 뻗어주는 고역의 표현력과 적절한 양감을 지니면서도 매우 빠르면서 깔끔하게 표현되는 음으로 최종적으로 표현되고 있다. 본 기의 듀얼 코히어런트 특성은 이런 콘서트 라이브 실황에서 더욱 돋보이는 느낌이 든다. 실제 콘서트 현장에서 듣는 음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기도 했으며, 전반적으로 뛰어난 이미징 특성은 실체감을 더해줘서 재생음의 완성도를 높여주었다.

 

 

Pink Floyd - Time

Dark Side of the Moon

 

Pink Floyd의 Dark Side of the Moon 앨범에서 Time을 들어본다. 90년대 초반 정도의 오래된 녹음이지만 지금 들어도 실험적인 면모가 강하게 느껴지는 이 곡은, 익숙하지만 기억 속의 재생음과는 상당히 낯선 사운드로 다가왔다. 이 곡의 도입부에는 시계가 짤깍거리고 괘종이 울리는 소리가 사방에 울려 퍼지는 부분이 있는데, 이렇게나 입체적으로 들렸었던 것일까?라는 생각이 머리를 떠나지 않는다. 이미징 특성이 매우 뛰어나면 느끼게 되는 극한의 입체감에 넋을 잃고 어리둥절한 느낌으로 이곡을 감상하게끔 만들었다. 이런 입체적인 표현은 YG Acoustics 제품이 아니라면 느낄 수 없는 수준의 입체감으로, 처음 들었을 때의 그 파급력은 충격에 가까워서 한동안 이 곡을 본 기로 열심히 분석적으로 들어보곤 했다. 입체감 뿐만 아니라 저역의 양에서도 상당한 에너지감을 재현에 주면서 다이내믹한 표현력은 쾌감을 주었고, 완성도 높은 제품이라는 확신을 가질 수 있었다.

 

 

 

Eiji Oue, E.C.F., from Presque Isle

Tutti! Orchestral Sampler 

 

레퍼런스 레코딩 레이블의 Tutti 오케스트라 컴필레이션 앨범에서, 스페셜 보너스 트랙인 E.C.F를 들어보면 다양한 금관악기와 목관악기들이 번갈아 가며 등장하는 초입부에서 표현되는 악기들의 정위감이 독특하게 표현되며, 3차원적인 느낌으로 다가온다. 이렇게까지 입체적인 느낌의 곡이었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끔 하는 면이 있었는데, 시청 공간이 상당히 넓음에도 불구하고 공간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가 스피커의 존재감이 사라지고 마치 사방에서 음이 날라오는 듯한 느낌이 드는 것은 본 기가 보여주는 장점이 잘 드러나는 점이라 할 수 있겠다. 기술 설명 부분에서 다룬 것처럼, 스윗스팟 위치가 아니더라도 재생음의 이미징 특성은 이곡에서도 상당히 우수한 편이다. 목관악기가 상쾌하게 피어오르는 듯한 음이 매우 인상적이기 때문에 40kHz까지 응답을 보이는 ForgeCore 트위터의 자연스럽고 우수한 표현력을 느낄 수 있었다. 중후반부에 타악기와 어우러진 연주 부분에서는 우수한 과도응답 특성으로 인해 빠른 스피드가 돋보이는 음의 장점이 잘 드러나면서 반짝이는 음을 잘 표현해주어 완성도가 상당히 우수한 제품이라는 느낌이 재차 들었다.


 


 

 

리뷰를 마치며,

 

 

2017년 8월, YG Acoustics의 대표 요하브 게바는 CEO로서의 회사 경영 업무와 Cheif 엔지니어로서의 연구개발 업무를 동시해 진행하기에는 너무나도 벅차다는 것을 느끼고 새로운 길을 모색하게 된다. 그 결과 데이브 코마츠라는 전문 경영인을 추가로 고용하여 회사의 경영 업무를 이관하고, 자신은 Chief 엔지니어의 역할로 돌아가 연구 개발에 전념하기로 하는 결단을 내리게 된다. 요하브 게바의 바통을 이어받은 CEO 데이브 코마츠는 YG Acoustics의 제품들이 매우 우수함에도 불구하고 가격적인 접근성이 좋지 않은 상황을 냉철하게 인지하고, 본 기와 같은 제품을 라인업에 추가하고 공격적인 가격표를 달아 발매하는 과감한 시도를 행동으로 옮겼다. 경영 업무에서 자유로워진 요하브 게바는 자신이 좋아하는 연구개발에만 몰두할 수 있었기에 충분한 시간을 확보하게 되었고, 다양한 아이디어들을 현실화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 예로 BilletDome 트위터의 수율 개선을 위한 노력으로 여러 모델에 적용할 수 있게 되어 신모델의 발매가 가능케 했고, Invincible이라는 엄청난 스펙과 크기의 서브우퍼를 발매하기도 했다. 또한 디자인적인 접근으로도 변화를 시도해서 검은색만을 고집하던 것에서 벗어나 레드 컬러나 알루미늄 컬러와 같은 스페셜 컬러 모델도 출시하는 시도도 하고 있다. 소셜 미디어에도 이런 내용들을 적극 홍보하고 있어서 매우 긍정적인 변화로 느껴지며, YG Acoustics의 최근 행보는 상당히 활력이 넘쳐 보인다.

 

 

 

 

밴티지 스피커는 이 가격대의 경쟁자들 중에서 압도적인 물량 투입과 성능으로 가성비가 돋보이는 상황으로 상당히 뜨거운 반응이 예상되는 스피커이다. 현실적으로 생각해 보았을 때 가정용으로 이 이상의 사이즈의 스피커가 필요한 지는 초대형기를 좁은 공간에서 운용해 보신 분들께서는 충분히 공감하실 것으로 생각한다. 필자의 경우에도 소스기기만큼은 최상급의 플래그십 제품을 사용하지만, 스피커는 공간에 어울리는 제품을 선택할 수밖에 없어서 본 기와 같은 제품의 사이즈면 충분하다고 생각이 든다.

 

소비자 입장에서 생각해 본다면 어쩌면 본 모델은 헤일리 1.2가 부활하여 밴티지라는 이름으로 판매되는 느낌이 강하게 들기도 한다. 왜냐하면 헤일리 1.2는 본 기와 동일한 중고역 헤드유닛에 우퍼부만 다른 상황으로, 앞서 설명드린 것처럼 본 기의 우퍼부는 ViseCoil 인턱터 기술이 적용되어 헤일리 1.2 우퍼 대비 선형성과 구동 효율에 따른 응답성이 좋아진 것을 고려해 볼 때, 사운드 측면에서 일장일단이 있을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본다. 따라서 헤일리 1.2와 본 기와의 차이점을 구별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본 기를 접하기 전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표 때문에 의문이 들었던 마음은 시청 이후로 이내 확신에 찬 마음으로 바뀌어 있었고, 리뷰 기사를 위해 제품의 장점을 찾을 노력을 할 필요 없이 편안하게 본 기의 재생음을 즐기게 되었다. 2차례에 걸친 제품 론칭회를 준비하면서 들었던 다양한 조합에서 본 기는 변화 무쌍한 가능성을 충분히 보여주었고, 팔색조와 같은 다양한 매력을 유감없이 보여주었다.

 

무엇보다도 정확하고 투명한 음, 그리고 다이나믹스 특성이 좋은 빠른 스피드의 음을 추구하시는 분이라면 본 기의 재생음을 마다할 이유가 없어 보인다. 특히 개인적으로는 Dan D’agostino 앰프와의 궁합은 혀를 내두를 정도로 칭찬해주고 싶은 면이 많아서, 꼭 한번 시청해보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 좋은 제품이 공격적인 가격표를 달고 저렴하게 나온 것은 소비자 측면에서는 행운이다. 거기에 국내 정상급의 세팅 능력을 가진 수입원의 설치와 우수한 사후관리는 덤으로 따라오니 국내 소비자에게는 더욱 좋은 일일 것이다. 시장에서의 열렬한 반응을 기대하며 두고두고 화제가 되는 이 가격대의 새로운 베스트셀러가 되기를 소망해 본다. 적극 추천드리고 싶은 모델이 시장에 나타났다. 기쁜 마음으로 본 기의 등장을 반기며 리뷰를 마친다.

 

 

염동현

 

 

Specifications

Deviation

±2 dB in the audible band

±5° relative phase throughout entire overlap

Exceptional pair-matching

Usable output extends from 26 Hz to above 40 kHz

Drivers

BilletCore ultra-high-rigidity woofer and mid-woofer

ForgeCore ultra-low distortion tweeter

Woofer: 22 cm (8.75″)

Mid-woofer: 18.5 cm (7.25″)

Filters

Vantage is fully-passive

Proprietary DualCoherent crossover at 65 Hz and 1.75 kHz

Designed using software developed in-house

ViseCoil bass inductors reduce residual loss and improve linearity for greater bass impact and an easier job for most amplifiers

 

ToroAir inductors eliminate cross-talk

 

Option- *Nordost cabling approved for internal wiring of all YG Acoustics models. Inquire for details.

Sensitivity

87 dB / 2.83 V / 1 m 2π anechoic

Impedance

4Ω nominal, 3Ω minimum

Dimensions

112x32x54 cm (44x13x21”) HxWxD

Weight

72 kg (159 lbs) per channel unpackaged

 

Total 4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