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Press > Review
[시청회후기]242회 하이파이클럽 시청회 후기
MSB Technology 풀 시스템 시청회 후기
등록:2018-10-15    조회:46 

현존하는 최고의 R2R 멀티비트 래더 DAC 메이커는 어디일까요. 많은 분들이 아마 미국의 MSB 테크놀로지(MSB Technology)를 꼽을 것입니다. 하이엔드 DAC 메이커들조차 MSB 모듈을 채택하고 있을 정도이니까요. 또한 유니버설 트랜스포트 분야에서도 MSB 테크놀로지는 늘 선두에 있어왔습니다.

 



242회 하이파이클럽 시청회는 MSB 테크놀로지가 지난해 발표한 하이엔드 유니버셜 미디어 트랜스포트 ‘The Reference Transport’와 초정밀 R2R 래더 DAC ‘The Reference DAC’, 그리고 모노블럭 파워앰프 ‘M204’로 진행했습니다. MSB 테크놀로지의 풀 시스템, 그 중에서도 CD/SACD, 네트워크 스트리밍 오디오는 물론 4K UHD 영상까지 지원하는 레퍼런스 트랜스포트의 성능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MSB 테크놀로지와 DAC, 트랜스포트

 

 

 

 

 

먼저 MSB 테크놀로지의 래더 DAC과 트랜스포트는 지금까지 어떤 모델이 있었는지부터 살펴봅니다. MSBR-2R 래더 DAC의 역사는 2000년에 나온 ‘Platinum Link DAC’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MSBR2R 래더 DAC 모듈을 4개 장착, 24비트/192kHz까지 컨버팅할 수 있었습니다. 오버샘플링은 4배수까지만 가능했습니다. 2001년에는 ‘Platinum DAC Plus’로 업그레이드됐습니다.

 


 

R2R 멀티비트 래더DAC은 디지털 신호를 아날로그 신호로 바꿔주는 DAC 방식 중 하나로, 2개의 서로 다른 저항값을 갖는 저항 수백개를 조합, 입력되는 디지털 신호를 즉각적으로 아날로그 전압값으로 변환합니다. 한 저항(resistor)이 다른 저항에 비해 정확히 2배의 저항값을 갖고 있다고 해서 ‘R2R’, 최소 2비트 이상의 해상도로 컨버팅을 한다고 해서 멀티비트'(multi-bit), 표면실장 처리된 저항의 늘어선 모양이 사다리를 닮았다고 해서 래더'(ladder)입니다

 


 

2003년에 나온 ‘Platinum DAC II Preamp’8배 오버샘플링에 2dB, 32스텝으로 작동하는 어테뉴에이터와 아날로그 밸런스 입력단을 장착, 프리앰프로도 쓸 수 있었습니다. 24비트/384kHz 사양의 ‘Signature DAC II Preamp’ 업그레이드 옵션을 갖춘 점도 눈길을 끄는데, 상위 모델로서 시그니처이름이 등장한 것은 이 버전 2’ 때부터입니다.

 

2005년에 나온 ‘Platinum DAC III’MSB에서 처음으로 커스텀 사양의 디지털 필터와 클럭 모듈을 장착했습니다. 16배 오버샘플링도 기존 버브라운 칩이 아닌 커스텀 DSP에서 이뤄졌습니다. 상위 모델로서 시그니처와 함께 ‘Diamond DAC III’가 마련됐습니다.

 

2012년에는 24비트/192kHz USB 입력 옵션을 내건 ’Platinum DAC IV’32비트/384kHz USB 입력 옵션을 내건 ‘Platinum DAC IV Plus’가 등장했습니다. 2개의 플래티넘모델이 24비트인데 비해, 상위 모델 ‘Signature DAC IV’25비트, ‘Diamond DAC IV’26비트 DAC으로 진화했습니다. 상위 두 모델 모두 32비트/384kHz USB 입력단을 기본으로 갖췄고, 어테뉴에이터의 정밀도도 312스텝으로 대폭 향상됐습니다.

 

2013년에는 처음으로 입력단을 모듈화시킨 26비트 R2R ‘Analog DAC’(4DAC 모듈), 2015년에는 ‘Signature DAC V’(4DAC 모듈)‘DIamond DAC V’(8DAC 모듈), 그리고 출력단까지 완전 모듈화시킨 ‘Select DAC’(8DAC 모듈)이 출시됐습니다. ‘셀렉트 DAC’(2015년 말에 셀렉트 DAC II’로 업그레이드)의 경우 하이브리드(Hybrid) DAC 모듈을 채택, MSB DAC 처음으로 DSD 음원까지 컨버팅하게 됐습니다.

 

이어 2017 5월 뮌헨오디오쇼에서는 셀렉트 DAC’의 다운사이징 모델인 ‘The Reference DAC’(4DAC 모듈)이 등장했습니다. DAC 모듈이 8개에서 4개로 줄어든 것을 비롯해 셀렉트 DAC’에 기본 장착됐던 프리앰프 출력 모델을 옵션으로 돌린 점이 눈에 띕니다. 그리고 올해 초에는 MSB DAC의 입문형 모델이라 할 ‘The Discrete DAC’‘The Premier DAC’이 나왔습니다.

 


 

반듯한 모양의 알루미늄 섀시에 담긴 MSB 테크놀로지의 DAC 모듈은 현재 셀렉트 II DAC’레퍼런스 DAC’에 투입된 하이브리드 DAC 모듈과, 이를 2/3 크기로 줄여 디스크리트 DAC’프리미어 DAC’에 투입된 프라임(Prime) DAC 모듈로 나눠집니다. 모듈 1개가 좌우 2채널을 모두 담당하며, 각 채널은 플러스(+)와 마이너스(-) 위상을 각각 처리하는 풀 밸런스 방식입니다.

 


 

참고로 레퍼런스 DAC’은 일본 오디오전문지 스테레오사운드가 선정한 ‘2017 그랑프리에 올랐고, 지금은 단종된 아날로그 DAC’은 미국 스테레오파일의 ‘2014 올해의 오디오에 뽑혔습니다. MSB DAC 모듈은 쓰랙스(Thrax)‘Maximinus DAC’ 등 다른 브랜드의 하이엔드 DAC에도 투입되고 있습니다.

 

한편 MSB 테크놀로지는 2011‘Data CD IV Transport’‘Platinum DAC CD IV Transport’, 그리고 ‘Universal Media Transport IV’ 때부터 본격적인 트랜스포트 시대를 엽니다. 앞의 두 모델은 CDDVD-R에 담은 WAV 파일을 재생할 수 있었고, 흔히 줄여서 ‘UMT’라 불리는 유니버설 미디어 트랜스포트 IV’는 오포(Oppo) ‘BDP-93’ 디스크 메커니즘을 베이스로 해 오디오와 영상을 모두 트랜스포트할 수 있었습니다.

 

MSB의 트랜스포트는 2015년에 버전5’로 진화합니다. ‘Signature Data CD Transport V’와 오포 ‘BDP-103’을 베이스로 한 ‘Universal Media Transport V’입니다. 지금은 단종된 ‘UMT V’의 경우 3D 블루레이까지 재생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2017년에 오포 ‘UDP-203’ 디스크 메커니즘을 베이스로 해 4K UHD 불루레이를 재생할 수 있는 이번 ‘The Reference Transport’가 출시됐습니다.  

 

 

 

The Reference Transport

 


 

레퍼런스 트랜스포트는 한마디로 최신 오디오 포맷과 비디오 포맷을 모두 지원하는 유니버셜 트랜스포트입니다. 섀시 자체가 기존 트랜스포트와는 달리 통알루미늄에서 CNC로 통절삭, 아노다이징 처리한 것이어서 레퍼런스 DAC’과 마침내 패밀리 룩을 갖추게 됐습니다.

 

트랜스포트로서 기능은 현존 최고라고 보면 될 듯합니다. 다중 채널 DSD는 물론 최대 24비트/192kHz PCM 파일로 제공되는 AIFF, ALAC, APE, FLAC, WAV 고해상도 포맷을 지원합니다. 또한 Dolby TrueHD, DTS-HD, Dolby Atmoos, DTS:X 같은 최신 서라운드 포맷도 지원합니다.

 

디스크 플레이의 경우, 오포의 ‘UDP-203’을 베이스로 했기 때문에 4K UHD 블루레이를 비롯해 블루레이 3D, 블루레이, DVD, CD, SACD 등을 재생할 수 있습니다. 디스크 트레이는 오포 ‘UDP-203’과는 달리, 통알루미늄에서 절삭해 만들었습니다. 하드디스크 및 플래시 드라이브 연결도 가능하며, 로컬 네트워크를 통해 DLNA 서버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후면을 보면 레퍼런스 DAC’의 풍부한 입출력단이 가득합니다. 왼쪽부터 이더넷 포트, HDMI 아웃, HDMI 아웃(오디오), 서라운드 전용 광/동축 출력, USB 3.0 입력 2, 밸런스 디지털 출력(프런트 채널), 동축 디지털 출력(프런트 채널), 동축 디지털 출력(리어 채널), 동축 디지털 출력(센터/서브 채널), 동축 디지털 출력(AUX 채널), BNC 워드클럭 입력단자, MSB Pro ISL 인터페이스, 광 디지털 출력(프런트 채널) 순입니다.

 

따라서 메인은 8채널(192kHz PCM, DSD), 서라운드는 2채널(192kHz PCM, DSD)을 지원하며 HDMI 오디오로는 최대 7.1채널(192kHz PCM)5.1채널(DSD)을 즐길 수 있습니다. HDMI 비디오는 4K UHD를 비롯해 1020p24, 1080p, 1080i, 720p 등을 지원합니다.

 

 

 

레퍼런스 트랜스포트에서 주목할 만한 것은 MSB 테크놀로지 고유의 디지털 인터페이스인 ‘Pro ISL’(Isolated Synchronous Link) 모듈을 처음 도입했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사용된 ‘Pro I2S’보다 노이즈를 대폭 줄였다고 합니다.

 

‘Pro ISL’ 모듈을 옵션으로 장착하면, 2개의 광섬유 케이블(Pro ISL 케이블)을 통해 디지털 아웃은 물론 클럭 동기화와 오류 수정 같은 기능도 구현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레퍼런스 DAC’에 내장된 펨토 수준의 클럭(갤럭시 펨토 33, 77, 140)과 동기화할 수 있습니다. 물론 레퍼런스 DAC’에도 ‘Pro ISL’ 모듈이 장착돼 있어야 합니다.

 

레퍼런스 트랜스포트는 또한 SACD 음원을 동축 케이블을 통해 곧바로 디지털 출력할 수 있는 놀라운 기능도 있습니다. dCS 일부 모델이 광 케이블을 통해 디지털 출력시킨 경우는 있지만 동축으로 SACD 음원을 디지털로 뽑아내는 것은 레퍼런스 트랜스포트가 처음입니다. SACD 유저들한테는 그야말로 희소식이라 할 만합니다. 물론 광케이블의 일종인 Pro ISL 케이블로도 디지털 출력이 가능합니다.

 

이밖에 별도의 파워서플라이를 통해 클린 전원을 공급받는 점도 특징입니다. 기본은 데스크톱 파워서플라이이지만, 옵션으로 ‘Transport Power Base’를 선택하면 오디오와 비디오 파트 각각에 분리된 전원을 공급, 노이즈 플로어를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데스크톱 파워서플라이 혹은 파워베이스와 연결은 전용 듀얼링크(Dual-Link) 케이블을 통해 이뤄집니다.

 

 

 

The Reference DAC

 

 

 

레퍼런스 DAC’4개의 초정밀 R2R 래더 하이브리드 DAC 모듈을 장착, PCM32비트/3072kHz까지, DSDDSD512까지 아날로그 신호로 컨버팅합니다. 디지털 입력단은 광과 동축, 아날로그 출력단은 150옴 임피던스의 XLR 1조를 갖췄습니다. 아날로그 출력단에 별도의 증폭회로가 없는데도 3.57Vrms 출력전압을 내는 것이 대단합니다. ‘레퍼런스 DAC’는 기본적으로 1dB 스텝으로 볼륨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클럭은 셀렉트 DAC’이 갤럭시 펨토77 클럭을 장착한 데 비해 갤럭시 펨토144 클럭을 장착했습니다. 물론 상위 펨토33이나 펨토77 클럭으로 유료 업그레이드할 수 있습니다. ‘레퍼런스 DAC’의 기본 디지털 입력 모듈에는 광과 동축 외에 워드클럭 출력을 위한 BNC 단자가 마련돼 있습니다.  

 

레퍼런스 DAC’의 가장 큰 특징은 역시 입출력단을 모듈로 구성했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어 1dB 스텝의 아날로그 어테뉴에이터를 내장한 프리앰프 출력 모듈을 장착하면 낮은 임피던스 회로를 통해 왜곡이나 버퍼링 노이즈를 발생시키지 않고 직접 파워앰프를 구동할 수 있습니다. 프리앰프 모듈에는 또한 100k 임피던스의 XLR 아날로그 입력단 1조가 마련됐습니다.

 

 

 

이더넷 포트를 갖춘 ‘Renderer’ 입력 모듈을 장착하면 레퍼런스 DAC’은 네트워크 스트리머로 변신합니다. 최대 32비트/768kHz PCM DSD256 지원하는 것은 물론, MQA 디코딩, (Roon) 플레이, UPnP, DLNA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이밖에 USB 입력단을 갖춘 ‘Quad rate DSD & MQA USB’ 모듈, MSB 전용 디지털 인터페이스인 ‘Pro ISL’ 모듈, XLR 디지털 입력과 워드클럭 출력이 가능한 ‘XLR Balanced’ 입력모듈 등도 있습니다.  

 

한편 레퍼런스 트랜스포트의 경우 별도의 파워베이스가 옵션인 데 비해 레퍼런스 DAC’은 기본 제공됩니다. 디지털과 아날로그 파트 각각에 전원을 공급하는 듀얼 구조입니다. 옵션으로 파워베이스를 하나 더 추가하면 각각의 파워베이스가 레퍼런스 DAC’의 디지털과 아날로그 파트에 각각 전원을 공급합니다.

 

 

 

M204 Monoblocks

  

 

둥근 타워형 몸체에 방열핀이 360도 둘러싼 독특한 모습의 ‘M204’는 클래스A, 풀밸런스, 제로 네거티브 피드백 설계의 모노블럭 파워앰프입니다. 8옴에서 200W, 4옴에서 400W, 2옴에서 800W를 뿜어내는데, MSB 테크놀로지에서는 스피커가 1옴까지 떨어져도 출력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무게는 블럭당 무려 42kg. 이는 블럭당 600W 토로이달 트랜스를 2개나 투입한 때문으로 보여집니다.

 

스펙은 그야말로 하이엔드입니다. 주파수응답특성이 0Hz~20kHz(-0.015dB), 다이내믹 레인지가 130dB에 달하고, 출력 임피던스는 0.1옴에 불과합니다. 풀밸런스 앰프답게 커먼모드 노이즈 제거율(CMRR)60Hz 입력시 95dB, 1kHz 입력시 90dB를 보이는 것도 놀랍습니다.

 

또한 XLR 입력단 외에 RCA 입력단도 갖추고 있어, 스위치를 통해 언밸런스, 하이 밸런스(하이 게인, +6dB), 밸런스(로우 게인)를 선택, 게인값을 선택할 수 있는 점도 눈길을 끕니다. 게인은 언밸런스 입력시 22dB, 밸런스 입력시 16dB입니다. 따라서 하이 밸런스 입력을 선택하면 22dB 게인을 확보하게 됩니다.

 

 

 

셋업 및 시청

  

 

이번 시청회는 하이파이클럽 제1시청실에서 1, 2, 3부로 나뉘어 진행됐습니다. 1부에서는 레퍼런스 트랜스포트로 룬(Roon)을 플레이했을 때와 CD를 재생했을 때의 음질을 비교해봤습니다. 매칭한 기기는 오렌더의 ‘W Core’‘W Router’, YG어쿠스틱스의 ‘Hailey’ 스피커입니다. 2부에서는 레퍼런스 트랜스포트 SACD를 각각 동축과 Pro ISL 케이블로 디지털 출력시켜봤습니다.

 

 

3부에서는 레퍼런스 트랜스포트의 멀티채널 및 영상 출력 성능을 집중 테스트했습니다. 이를 위해 로텔(Rotel)의   서라운드 프로세서 ‘RSP-1576’과 멀티채널 파워앰프 ‘RMB-1585’ 3, 엡손(Epson)‘LS-10500 4K Projector’, B&W 9.4.5 멀티채널 스피커 시스템이 총동원됐습니다.



 

Diana Krall - 'S Wonderful

The Look Of Love


 1부 첫곡으로 다이애나 크롤(Diana Krall)‘’S Wonderful’을 룬으로 들었습니다. 트랜스포트와 DACPro ISL 케이블로 연결된 상태입니다. 처음부터 그냥 포근하고 소프트하며 나긋나긋한 음이 나왔습니다. 음의 표면에 거친 구석이 일체 없는, 아주 매끄러운 질감이 돋보였습니다. 일단 레퍼런스 DAC’이 음들을 생기 가득하며 리퀴드하게 들려주는 점이 인상적입니다. 이처럼 DAC 자체의 컨버팅 솜씨는 물론, 프리앰프 출력 모듈의 사운드스테이지 조성이나 이미지 메이킹 능력도 의심의 여지가 없었습니다.

 

 

 

 

Espen Lind - Hallelujah

Hallelujah Live

 

에스펜 린(Espen Lind)‘Hallelujah’에서는 현장감과 공간감이 압권입니다. 관객의 환호성은 무대 밑에서, 떼창은 아주 멀리서 들립니다. 한마디로 원근감이 장난이 아닙니다. MSB 래더 DAC의 특징이기도 하지만 진한 음들에게선 그 어떤 디지털 냄새도 나지 않습니다. 디테일 역시 대단해서 기타 현의 진동으로 인한 소리의 파동이 마이크를 만나 순간적으로 움찔하는 모습까지 포착됩니다. 둔한 시스템에서는 보컬 2명의 음색을 구분하기가 쉽지 않은데 이번 MSB 풀시스템에서는 너무나 쉽게 알 수 있었습니다

 

 

 

 

 

 

Anne-Sophie Mutter - Sarasate: Zigeunerweisen, Op.20

 

안네 소피 무터(Anne-Sophie Mutter)‘Zigeunerweisen’은 재생음에 냉랭한 구석이 전혀 없는데다, 각 음들이 LP처럼 부드럽게 이어지는 점이 눈에 띄었습니다. 바이올린의 음이 아주 야들야들, 마치 EL34 진공관으로 듣는 듯한 점도 주목할 만합니다. 건조하거나 푸석푸석한 느낌이 전혀 없었습니다. ’M204’는 모노블럭 파워앰프가 클래스A200W를 내면 어느 정도인지 그대로 보여줬습니다. 스피드와 다이내믹스까지 두루 갖춘, 한마디로 짱짱한 앰프였습니다 

 

 

 

 

 

Eva Sassidy - What A Wonderful

Wonderful World

 

에바 캐시디(Eva Cassidy)‘What A Wonderful’은 처음에는 룬으로, 다음에는 CD로 들어봤습니다. 룬으로 들을 때에는 음의 윤기와 촉촉한 감촉이 두드러집니다. 하지만 CD로 바꿔보니 음의 표면이 좀더 매끄러워짐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음의 무게감도 확실히 늘어나더군요. 한 참석자는 “CD 상이 더 또렷하다. 이에 비해 네트워크 트랜스포트에서는 음의 테두리가 조금 불명확했다고 말하셨습니다. 

 

 

 


Miles Davis - Time After Time

You're Under Arrest

 

마일스 데이비스(Miles Davis)‘Time After Time’ SACD를 동축 케이블로 디지털 출력시켜 실시간으로 들어봤습니다. 역시 DSD다운 매끄러운 감촉과 깊은 공간감이 생생합니다. 힘과 섬세함을 겸비했다는 인상입니다. 하지만 정말 놀라웠던 것은 트럼펫을 부는 마일스 데이비스의 숨결까지 고스란히 전해졌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녹음이 이뤄진 공간이 아주 넓은 야외 공연장이라는 것, 그리고 시간대는 고즈넉한 저녁 무렵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만큼 SACD에 담긴 모든 정보를 남김없이 들려주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Solveig Slettahjell - Moon River

Silver

 

솔베이그 슬레타엘(Solveig Slettahjell)‘Moon River’는 먼저 Pro ISL 케이블로 들어봤습니다. 선명하고 에너지감이 넘쳐납니다. 디테일이 잘 살아나고, 무엇보다 중고역대가 화사합니다. 광케이블이지만 오히려 평소 동축케이블에서 듣던 그 정보량 많고 온기 가득한 사운드를 전해줍니다. ‘레퍼런스 트랜스포트Pro ISL 케이블을 통해 레퍼런스 DAC’의 펨토144 클럭과 동기화된 점이 가장 큰 이유로 보여집니다. 이어 동축 케이블로 바꿔보면 음들이 상대적으로 뭉개지고 불분명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음원에 담긴 정보가 디지털 출력되면서 어디선가 손실이 생겼다는 뜻입니다.

 

 

 

 

 

 

마지막 3부에서는 왕좌의 게임’(Game of Thrones) 블루레이와 퍼시픽 림’(Pacific Rim) 4K UHD 블루레이 주요 장면을 시청했습니다. ‘왕좌의 게임에서는 어두운 배경에서도 갑옷의 디테일과 가죽의 질감이 잘 살아났고, 특히 블랙 배경이 조금도 깨지지 않은 점이 돋보였습니다. ‘퍼시릭 림의 해저 전투신에서는 가슴팍은 물론 뒤통수까지 후려치는 듯한 돌비 애트모스(Atmos) 사운드와 9.4.5 채널의 위용을 만끽할 수 있었습니다.   

 

 

 

 

 

시청회를 마무리하며

 

이번 242회 하이파이클럽 시청회는 MSB 테크놀로지의 풀 시스템을 본격 접할 수 있었던 흔치 않는 자리였습니다.  특히 레퍼런스 트랜스포트는 올해 국내에 처음 들어왔기 때문에 그동안 실물을 구경할 수조차 없었습니다. ‘레퍼런스 트랜스포트4K UHD 블루레이와 룬 네트워크 플레이, SACD 등 현존하는 모든 오디오, 비디오 포맷을 지원하는 점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SACD를 곧바로 동축과 Pro ISL 케이블로 디지털 출력시키는 점도 대단했습니다. 특히 동축 디지털 아웃의 경우, MSB 제품이 아닌 다른 하이엔드 DAC을 쓰는 유저라면 SACD를 보다 나은 환경에서 들을 수 있다는 점에서 솔깃합니다. Pro ISL 케이블의 경우 디지털 아웃과 함께 레퍼런스 DAC’의 펨토 클럭과 동기화되는 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시청회에 참석해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